firenze in spring


자켓에 은근히 스며드는 정도의 습도
봄이 오려나, 싶어지는. 왠지 모를 나른함을 낳는 축축한 이런 날
자연스레 이곳이 떠오른다.

내가 피렌체에 있던 4일간 내내 비가 왔지만,
시간의 중후함에 빛바랜 건물과 골목 사이에 나는 있었지만
이 곳은 늘 내게 가장 선명한 색들로 기억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