행복이란게 그 한가운데에 서있을 때 가장 온전히 가슴 벅차게 느낄 수 있는건지, 그 순간이 지나가고 난 뒤 차분히 되돌아 봤을 때서야 제대로 깨달을 수 있는건지 모르겠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