노래라는게 참 위험할 때가 있는게, 감정을 따라와 다독여주는게 아니라 감정을 이끌어버릴 때. 지금 듣고 있는 이 노래가 내 감정인지 아니면 노래에 너무 이입해 내 감정이 물들어 버린건지, 노래에 의해 생겨난 감정은 내 감정이 아닌건지 아니면 내가 모르고 있었을 뿐 노래가 끄집어 내어준 이게 결국은 내 감정인지.

지금 이 감정에 젖어들게 하는 노래를 계속 듣고 있어도 괜찮은걸까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