스물넷,
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아름다울 수 있는 나이.
아프고 덧없는 순간들마저 너무 소중하고
매일이 아련한
그런 시간.